한국프랜차이즈協·환경부, 16개 외식 브랜드와 일회용품 감축 노력

페이지 정보

작성자 정책홍보팀 작성일2024-04-28 조회155회

첨부파일 :

첨부파일

본문


일회용품 선 제공 지양 등 일회용품 없는 음식점 문화 조성자발적 협약 체결


82b0c37f2e4e9d078ed0bcb5f0bbd470_1714118638_61.jpg
 

앞줄 왼쪽부터 명노용 고돼지 대표이사, 강창민 마녀주방 대표이사, 안성원 수유리우동집 대표이사, 정현식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협회장, 한화진 장관, 이영채 지호한방삼계탕 대표이사, 우광식 한마음정육식당 대표이사, 이만재 고반식당 대표이사, 유승광 환경부 자원순환국장. 뒷줄 왼쪽부터 육영환 순대실록핏제리아오 이사, 김성우 bbq 팀장, 박성수 미태리 대표이사, 신주섭 푸라닭 부대표, 허광준 자담치킨 상무이사, 한규동 김가네 부장, 왕우균 오복오봉집 전무이사, 이명수 본도시락 부장, 홍순영 33떡볶이 이사.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정현식·이하 협회)가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의 자발적인 일회용품 사용량 감축 문화 확산을 독려해 2050 탄소중립 사회 이행에 앞장선다.

 

28일 협회는 협회 및 회원사 16개 브랜드가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환경부(장관 한화진)일회용품 없는 음식점 문화 조성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지난 25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82b0c37f2e4e9d078ed0bcb5f0bbd470_1714118638_78.jpg

정현식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장 


정 협회장은 코로나19 이후 사회 전반적으로 불가피한 일회용품 사용량이 크게 늘어,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도 책임의식을 갖고 많은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라고 하면서 앞으로도 경영애로를 악화시키는 획일적 규제보다, 오늘처럼 업계가 자발적으로 노력하고 환경부가 정책과 생태계 조성을 지원해 탄소중립 사회를 함께 이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82b0c37f2e4e9d078ed0bcb5f0bbd470_1714118638_93.jpg

한화진 환경부 장관

 

한 장관은 획일적 규제가 아닌 자발적인 참여와 지원으로 일회용품 사용량 감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하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외식업계의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노력이 확산되길 바라며, 환경부도 정책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참여업체들은 협약을 통해 고객이 먼저 종이컵, 물티슈 등 일회용품을 요청하는 경우에만 제공 사용 후 종이컵·투명 페트병 분리배출 및 전문 재활용업체가 수거·재활용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 홍보 등 실천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한다.

 

협회는 일회용품 줄이기 캠페인 및 홍보와 참여업체 이행사항 정기·수시 모니터링, 일회용품 사용량 및 분리 배출량 조사를 맡는다. 환경부는 참여 업체와 협회를 적극 지원하며 우수 사례 홍보와 포상 등을 검토하여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협약에는 한화진 환경부 장관, 유승광 환경부 자원순환국장, 정현식 협회장 등 정부·협회 관계자와 고돼지, 고반식당, 김가네, 본도시락, 마녀주방, 미태리, 수유리우동집, 순대실록, 오복오봉집, 자담치킨, 지호한방삼계탕, 푸라닭, 핏제리아오, 한마음정육식당, 33떡볶이, BBQ(가나다 순) 16개 브랜드 대표자가 참여했다.

 

- 사진 첨부 -

- -

 

궁금하신 점이 있으신가요?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관련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02-3471-81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