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평양 진출 기점은 북미 종전(終戰)선언…개별 아닌 공동 창구 마련해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외협력팀 작성일2018-12-02 조회93회

첨부파일 :

첨부파일

본문

국프랜차이즈·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K-프랜차이즈 남북경협 추진전략추계학술대회 개최

8a154d29f790aa9b3e66e9bcae5cb839_1543721571_97.jpg
박기영 협회장의 축사를 참석자들이 경청하고 있다.


남북 평화모드 조성과 북한 옥류관의 경기도 분점 추진 등 프랜차이즈 업계에 남북경협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효과적인 북한 진출을 위해서는 업계가 공동으로 종전선언 이후의 시기를 대비해야 한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1일 남북경협 분야의 권위자인 남성욱 고려대 통일외교학부교수(행정전문대학원장)는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박기영·이하 협회)가 주최한 ‘2018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종전선언 추진시 북한에 가장 먼저 진출할 1순위 업종은 외식업이라면서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들은 개별 접촉이 아닌 공동 창구를 마련해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교수는 북한의 가장 큰 문제가 식량 문제이기 때문에 외자 유치를 위한 외식업종의 진출이 가장 먼저 가시화될 것이라면서 종전선언 추진시 맥도널드, 버거킹 등 다국적 프랜차이즈들의 진출부터 추진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그는 미국은 1980년대에도 러시아 개혁개방 촉진을 위해 모스크바에 맥도널드와 피자헛을 개설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8a154d29f790aa9b3e66e9bcae5cb839_1543721572_35.jpg

남성욱 고려대 교수가 프랜차이즈 북한 진출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그는 따라서 우리나라 프랜차이즈 기업들의 진출 여건도 얼마든지 조성될 것이지만, 모두 개별적·경쟁적으로 진출을 추진하면 사업 입장료만 높아지고 불리한 계약이 체결될 것이라면서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같은 관련 단체에서 박람회를 통해 사전에 진출 업종·업체를 1차로 조정하는 과정이 필요하며, 집단을 구성해 북한의 대남 경협 기관을 접촉하는 방식이 바람직하다가 강조했다.


또한 추진전략에 대해 남 교수는 북미간 종전선언을 기점으로 국제사회의 제재 완화가 이뤄지는 시기가 적절한 타이밍이 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평양 진출 고려시 위험사항으로 사업 중단 가능성의 상시화 평양 내 입지·파트너 선정 등 다양한 검토사항 업체별 전력 소모량에 따른 변수 등을 꼽았다. 아울러 “1992년 남북기본합의서에 경제협력 세부절차가 상당부문 포함돼 있어 더 이상 진전되기 어렵기 때문에 기존 남북기본합의서를 재확인하는 것이 시간·절차상 바람직하다고 덧붙였다.



8a154d29f790aa9b3e66e9bcae5cb839_1543721572_81.jpg

임영태 협회 사무총장이 토론 시간 패널로 참석하여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남성욱 고려대 교수, 김홍근 호서대 교수(좌장), 임영태 사무총장, 김유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장.


이어진 토론 시간에는 임영태 협회 사무총장, 김유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본부장, 윤덕병 동명대 교수, 한상호 제주한라대 교수 등 업계와 학계 관계자들이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특히 임영태 사무총장은 옥류관의 경우 10만평을 통째로 지어 셰프를 파견하고 식재료를 직접 공수하겠다는데 모두 전형적인 프랜차이즈 모델과 맞닿아 있기 때문에 업계에서 상당히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잘 성사될 경우 우리 업계 역시 북한 진출 기회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며 협회도 더 주도면밀하게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협회가 주최하고 한국프랜차이즈경영학회(학회장 이용기·이하 학회)가 주관하며 세종대 경영대학원과 나루가온, 애플앤유 등이 후원한 이날 추계학술대회는 세종대 광개토관 629호에서 개최됐다. 박기영 협회장, 김경원 세종대 경영전문대학원장, 이용기 학회장 등 내외 귀빈들과 경영학회 소속 교수진, 세종대 FCMBA 동문등 학계·업계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으며 주제발표와 4건의 논문 발표 및 토론·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 사진 첨부 -

- -

궁금하신 점이 있으신가요?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 관련 궁금하신 점이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문의하기